NEWS

이상한 나라의 창조경제: 4. 호구가 된 기분

<편집자주>

창조경제는 현 정부 정책의 아이덴티티다. 하지만 정권이 1년 정도 남은 이 시점까지도 창조경제를 한 문장으로 간추려 정의하기란 어렵다. 일단 언어학적으로도 말이 안 된다. 사전만 봐선 해석이 힘들다.

나는 2013년 2월부터 시작된 창조경제 바람을 줄곧 취재해왔다. 많은 곳에서 불만의 목소리가 터져 나왔다. 특히 창조경제의 대표적인 산물, 정부3.0은 “없느니만 못 하다”는 비판에 줄곧 시달렸다. 창조경제 시대 종료를 일 년 앞둔 상황에서 민첩하게 움직여 보기로 했다.

‘창조경제’라는 말에서 주로 떠올리게 되는 ‘스타트업’에 도전한 것.

한 지자체에서 진행하는 창업 공모전에 선발돼 세 달 간 프로그램에 참여했다. 그리고 그만뒀다. 내가 직접 겪은 창조경제 서포트 현실을 3회에 걸쳐 연재한다.



그만 두는 진짜 이유 손 안 대고 코 풀 수는 없다. 나도 직장 생활을 8년 가까이 하며 ‘남의 돈 버는 것이 얼마나 힘든 일’인지 이미 알만큼 안다. 창업은 집중과 투자를 필요로 하는 작업이다. 앞선 두 편을 통해 “본인의 투자 없이 눈 먼 돈 빼 먹으려다 안 된 것 아니냐”는 비판이 일 수도 있다. 너무 널널하게 생각하는 것 아니냐는 말도 나올 수 있다.

이번 화에서는 그만 두는 진짜 속내를 이야기해 본다.

과연 나를 위한 사업인가 시간이 갈수록 지원자들은 “이게 과연 내게 도움이 되고 있는 것이 맞나”에 대해 수 차례 자문한다. 나도 마찬가지였다. 시...

2016.12.06 13:49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이상한 나라의 창조경제 1화

이제는 말할 수 있다.

유라희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