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노인을 위한 종로는 없다 : 잔술집

한 잔에 천원, 서서 마시는 선술집 노인들은 대개 지갑이 없다. 그들이 입은 양복 주머니에서, 등산조끼 윗주머니에서, 가방 안 쌈지에서, 바지춤에 이어진 주머니에서 천 원짜리 지폐가 나온다. 가벼운 종이 한 장이 가득 채운 술잔으로 바뀐다. 이 곳에선 모든 술이 한 잔에 천원이다.

소주를 주문하면 맥주 상호가 적힌 유리잔에 한 잔이 나온다. 막걸리를 주문하면 막걸리 사발에 한 사발 가득 나온다. 가게 주인은 창이 트인 가게 계산대에 서서 주문과 동시에 술을 따라준다. 잔돈을 거슬러 줄 일이 별로 없고, 잔에 술을 채우는 움직임에 군더더기가 없어 그 모습이 경쾌하다....

2016.11.04 11:45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노인을 위한 종로는 없다 : 인트로

그늘이 사라지고, 의자도 사라졌다. 그들은 어디로 가는가?

어니언스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