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7년 8월 7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터: 해일

"구글이 남성을 역차별한다"

‘남녀 임금차별’ 의혹으로 미국 노동부와 공방을 벌인 구글에서 남녀 임금격차를 정당화하는 내용의 문건이 돌아 논란이 일고 있다.

6일(현지시간) 미 IT매체인 기즈모도 등에 따르면 문제의 문건은 구글의 남성 엔지니어가 작성한 10페이지 분량의 글이다. ‘구글의 이상적인 생태계’라는 제목을 달고 있다.

신원이 확인되지 않은 이 작성자는 남녀의 생물학적 차이를 자신의 주장 근거로 내세웠다. 그는 “생물학적으로 남녀 사이에 능력과 선호가 있고, 이것이 테크 산업과 리더십에 있어 왜 여성이 평등하지 않은지를 설명해준다”고 주장했다. “여성이 테크 산업에서 지위가 미약한 것은 직장 내 편견과 차별 때문이 아니라 타고난 생물학적 차이 때문”이라는 것이다.

그는 “성별 격차가 성차별을 의미한다고 여기는 것을 그만둬야 한다”며 “젊은 여성 직원에 대한 구글의 교육 프로그램도 잘못돼 있다”고 주장했다. 그는 또 “체계적 사고를 하는 소질 덕에 남성은 프로그래머가 되는 경향이 있으며, 반면 여성은 아이디어보다 미적이고 감정적인 것에 끌리기 때문에 사교적이고 예술적인 영역에 더 맞는다”고도 했다. - 중앙일보

외교부 고위 공무원, 또 상습 성추행

외교부 고위 공무원이 현지에서 임시 고용한 여대생을 지속적으로 상습 성추행한 사실이 드러나 파면된 것으로 뒤늦게 확인됐다. 외교부는 자체 감사 끝에 해당 공무원을 파면했지만 형사처벌을 위한 조치는 취하지 않는 등 솜방망이 처벌에 그쳤다는 지적이 나와 논란이 예상된다. 

외교부의 주러시아대한민국대사관 공사참사관 겸 문화원장 박모(53)씨의 비위 제보 사항 조사 결과 및 박씨와 피해자의 진술서 등을 종합하면, 박씨는 2015년 7월 통역과 지원 업무 등 행사 준비를 위해 임시 채용한 현지 대학생 A(당시 20세)씨를 수 차례에 걸쳐 성추행했다. 

외교부는 조사 결과를 바탕으로 중앙징계위원회에 중징계를 의결했고, 징계위는 지난해 4월 박씨 행위가 국가공무원법상 품위유지 의무 위반에 해당한다며 중징계 중 가장 강력한 파면 결정을 내려 다음달 박씨는 파면됐다. 반면 검찰 고발 등은 이뤄지지 않았다. - 한국일보

이재용 부회장 1심 절차 마무리... 이달 내 선고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49)의 뇌물 혐의에 대한 재판이 다섯 달에 걸친 대장정 끝에 오늘 1심 심리의 모든 절차가 마무리된다. 이날 이 부회장 등 삼성 임원 5명에 대한 결심공판이 열리면서 그동안 치열하게 다툰 박영수 특별검사팀과 삼성 측의 공방도 종료된다.

지난 3월9일 첫 공판준비기일을 연 이 부회장에 대한 1심 재판은 이날까지 152일 동안 3회의 준비기일과 53회의 정식 공판기일을 진행했다. 공판 과정에서 이 부회장은 수의 대신 양복을 입었다. 현직 대통령의 탄핵과 연결된 중대한 사안이고 양 측의 주장이 첨예하게 대립한 만큼, 3만쪽에 이르는 방대한 수사기록이 검토됐고 총 59명에 대한 증인신문이 이뤄졌다.

가장 핵심 증인인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증인신문은 세 차례의 시도 끝에 결국 무산됐다. 박 전 대통령이 '건강상 이유'로 증인 출석을 계속 거부하자 특검보가 직접 나서 강제 구인장을 집행하려 했지만 실패했다. 그가 끝내 법정에 나오지 않으면서 이 부회장과의 법정 만남도 무산됐다. 

오늘 결심에서 특검팀은 이 부회장 등의 혐의에 대해 설명하는 '논고'와 재판부에 형량을 제시하는 '구형'을 진행한다. - 뉴스1

2017.08.07 13:13 발행

CREATOR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