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7년 6월 26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터: 해일

대규모 사고 잇따라 일어나

산사태, 유조차 화재 그리고 뒤이은 폭발, 유람선 침몰 등 세계 각지에서 사고가 잇따랐다. 

25일 오전 6시(아래 모두 현지시각)께엔 파키스탄 동부 펀자브주(州) 바하왈푸르의 고속도로에서 전복된 유조차가 폭발했다. 전복된 유조차에서 흘러나온 기름을 가져가려고 인근 주민들이 현장에 몰려들었고, 갑자기 불이 나는 바람에 끔찍한 2차 사고로 이어졌다. 유조차가 중심을 잃고 전복되자 차에 실려있던 기름 약 4만ℓ가 쏟아졌다. 25일 오후 2시께 콜롬비아 북서부 과타페의 엘 페뇰 호수에서 관광객 150여명을 태우고 가던 4층짜리 유람선이 침몰, 현재까지 최소 9명이 숨지고 28명이 실종됐다.  중국에서는 24일 오전 6시께 쓰촨(四川)성에서 대규모 산사태가 발생, 시골 마을 전체를 덮쳤다. 이로 인해 100명 이상의 주민이 숨지거나 실종됐다. 새벽에 뒷산에서 흘러내린 토사와 바위들이 순식간에 62가구를 초토화했다. 잠들어있던 주민들은 피할 틈도 없이 아래에 묻혀버렸다. - 연합뉴스

임신중절 전면 합법화 하라

25일 오후 3시 서울 마포구 홍대입구역 인근 걷고싶은거리 광장에서 ‘임신중단(낙태) 전면 합법화’를 요구하는 시위가 열렸다. 

임신중단 합법화를 주장하는 여성들의 모임 ‘비웨이브(BWAVE)’는 이날 ‘새 정부에 바란다’라는 제목의 집회를 열고 “자신의 몸을 희생해 임신, 출산, 양육의 부담을 전적으로 짊어지는 여성을 무시하고 태아를 국가발전을 위한 동력으로 대하는 것은 생명존중이 아니라 여성 인권 탄압”이라고 밝혔다.

이들은 형법 제269조 1항과 2항, 제270조 1항을 폐지할 것을 요구했다. 형법 제269조 1항과 2항은 약물 등의 방법으로 낙태한 여성이나 낙태하게 한 자를 1년 이하의 징역 또는 200만원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규정한다. 같은 법 제270조 1항은 낙태 시술을 한 의료인을 2년 이하의 징역에 처하도록 한다. - 경향신문

추경 20일째 국회 처리 못해, 무산 위기 고조

추가경정예산의 국회 처리가 무산될 수 있다는 위기감이 점차 고조되고 있다. 자유한국당의 반대로 6월 임시국회 처리가 사실상 물 건너 간 상황에서, 여야가 이를 타개할 뾰족한 실마리를 찾지 못한 채 평행선을 달리고 있기 때문이다.

지난 7일 국회로 넘어 온 추경안은 13개 상임위에 회부돼 있지만 상정일조차 잡지 못한 채 20일 가깝게 계류 중이다. 해당 상임위별 예비심사와 예산결산특별위원회의 종합심사 및 대정부 종합정책질의 등 일련의 과정을 감안하면 6월 임시국회 마지막 본회의가 예정된 27일까지 처리는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는 게 중론이다. - 한국일보

2017.06.26 14:51 발행

CREATOR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