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7년 11월 2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터: 솜솜

박근혜 전 대통령 핵심 참모들 국정원으로부터 상납금 받아

검찰이 31일 국가정보원이 박근혜 정부 청와대의 핵심 참모들에게 전달한 특수활동비를 ‘뇌물’로 규정하고 본격적인 수사에 착수했다. 특히 검찰은 이날 관련 혐의로 체포하거나 압수수색을 한 이재만 전 총무비서관(51)과 안봉근 전 국정홍보비서관(51), 조윤선 전 청와대 정무수석(51)뿐 아니라 박근혜 정부 다른 청와대 수석들에게도 국정원 돈이 전달된 정황을 포착한 것으로 알려졌다.

검찰 조사 결과 2013~2016년 최소 40억원의 국정원 특수활동비가 청와대 상납금으로 전달됐다. 국정원 간부는 매달 1억원가량의 현금을 이 전 비서관과 안 전 비서관에게 번갈아가면서 전달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로써 공무상 비밀누설 혐의로 구속된 정호성 전 부속비서관(48)과 함께 박근혜 전 대통령의 ‘문고리 3인방’으로 불린 이·안 전 비서관에 대해서도 검찰의 구속영장 청구가 기정사실화됐다. 정무수석으로 청와대와 정치권 사이 가교 역할을 해온 조 전 수석(재임기간 2014년 6월~2015년 5월)에게도 매달 500만원씩 총 수천만원이 제공된 것으로 알려졌다. - 경향신문

낙태죄 폐지 의견 절반 이상

청와대가 '낙태죄 폐지' 청원에 공식 답변을 준비 중인 가운데 '폐지' 의견이 절반 이상이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2일 나왔다.

리얼미터가 tbs 의뢰로 1일 전국 성인 516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조사(95% 신뢰수준, 표본오차 ±4.3%포인트)에 따르면 '낙태죄를 폐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응답이 51.9%로 집계됐다. 반면 '유지하는 것이 바람직하다'는 비율은 36.2%로 나타났다. '잘 모름'은 11.9%였다. 리얼미터는 이에 대해 "7년 전인 2010년 2월 리얼미터 조사에서는 '낙태를 허용해서는 안 된다'가 53.1%, '허용해야 한다'가 33.6%로 나와 이번과 반대의 결과였다"고 설명했다. 성별로 보면 여성의 경우 낙태죄 폐지 응답이 59.9%로, 유지(30.1%)의 배에 달했다. 남성은 폐지 43.7%, 유지 42.5%로 오차범위 내에서 팽팽했다. - 연합뉴스

"217년 지나야 성평등 이뤄질 것"

성불평등(gender inequality)이 지난 10여년간 줄어들다가 다시 유턴해 늘어나고 있다고 세계경제포럼(WEF)이 지적했다.

1일(현지시간) AFP통신이 WEF 보고서를 인용, 보도한데 따르면 최근 수 년간 여성들이 여러 분야에서 눈에 띄는 성장과 발전을 보였지만 특히 직장 내에서 이런 추세가 꺾이고 있다. WEF는 오는 2234년이 되어서야 성평등이 '완전하게' 이뤄질 것으로 내다봤다. 지금부터 217년 뒤다. 지난 2014년엔 80년, 작년엔 170년이 걸릴 것이라고 봤던 것보다 훨씬 늦어졌다. 

보고서는 "2017년 들어 전 세계 각 분야의 성격차(gender gap)가 처음으로 늘어났다"고 밝혔다. WEF는 11년 전인 지난 2006년부터 '전 세계 성격차 보고서'(WEF's Global Gender Gap Report)를 내 왔으며 보고서를 낸 이후 처음으로 올해 성격차가 벌어졌다고 설명했다. 또 무려 83년이 걸려야 성격차가 아주 근소한 차이로 줄어들 것이라고 전망했다. 전 분야에서 성평등이 이뤄지려면 100년이 걸린다고 봤다. - 뉴스1

2017.11.02 12:35 발행

CREATOR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