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7년 9월 28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터: 솜솜

'성적 호기심을 유발하는 차림을 자제해라'

최근 간부들의 성희롱·성추행 사건이 연달아 일어난 한국국제협력단(KOICA·코이카)이 재발을 막기 위해 만든 ‘성희롱 예방지침’에 ‘성적 호기심을 유발하는 차림이나 행동은 가급적 자제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일부 직원들이 “경영진이 피해자의 옷차림과 행동을 성희롱의 원인으로 보고 있다”며 반발하자 해당 내용을 삭제했다.

코이카는 지난 25일 내부 온라인 게시판에 “성비위 및 비리사건 재발방지 종합대책을 알려드린다”며 ‘성희롱 예방을 위한 12대 행동지침’, ‘성비위 근절을 위한 대응방안’, ‘성비위 및 비리 방지대책’, ‘익명신고시스템 개선 계획’ 등의 문서를 첨부해 공지했다. 12대 행동지침에는 ‘술 시중을 권유하거나 블루스 등을 강요하지 않는다’(3번 지침), ‘음란한 농담을 삼가고 음란물을 보거나 전송하지 않는다(7번 지침)’ 등이 주 내용이다. - 경향신문

국군 사이버사령부 청와대 근무하며 댓글 작성해

이명박 정부 시절 청와대가 국군 사이버사령부로부터 사이버 심리전 담당 요원 2명을 파견받아 경호처에서 근무시킨 것으로 확인됐다. 이 중 1명은 청와대 파견 근무 도중에도 지속해서 정치 댓글을 작성, 2015년 1월 사이버사의 선거 개입에 대한 수사가 이뤄졌을 때 군 검찰단으로부터 경고까지 받은 것으로 드러났다.

사이버사 요원의 청와대 파견은 김관진 전 국방부 장관이 승인한 사항이며, 이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 전 장관이 2012년 총선·대선 국면에서 정치 댓글 공작을 한 사이버 활동이 직접 관여했다는 의혹을 뒷받침하는 증거가 될 수 있다. - 연합뉴스

사우디 운전금지령 해제, 다음은 남성 후견인제

사우디아라비아에서 사상 최초로 여성의 운전금지령이 해제된 가운데 국제인권단체를 중심으로 더욱 뿌리 깊은 악습인 남성 후견인 제도도 폐지하라는 목소리가 확산되고 있다.

27일(현지시간) 텔레그래프에 따르면 국제앰네스티는 이날 성명을 발표해 "모든 여성이 남성 보호자를 둬야 하고 자신의 아버지나 형제, 남편 또는 아들이 여성 자신을 대신해 결정권을 갖는 후견인 제도 등 사우디를 휩쓸고 있는 다양한 차별 법안과 관행을 검토할 필요가 있다"고 촉구했다.

사우디는 남성 후견인 제도를 두고 결혼생활부터 직업활동에 이르기까지 여성을 남성에 종속하고 있다. 결혼 전에는 아버지나 형제, 결혼 후에는 남편이나 아들의 허락을 받아야만 여권 취득, 여행 등이 가능해 여성의 자유로운 활동을 제한하는 제도다. - 뉴시스

2017.09.28 15:33 발행

CREATOR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