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8년 3월 26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개헌안 오늘 발의

 문재인 대통령이 구상한 헌법의 모습을 담은 '대통령 개헌안'이 26일 발의된다. 

개헌안이 국회 문턱을 넘기 위해선 재적의원(293명) 3분의 2 이상(196명)의 찬성이 필요하다. 현재 정당별 의석은 더불어민주당 121명, 자유한국당 116명 등으로 여당이 과반에 미치지 못하고 있다.

청와대는 '대통령은 국회에 출석해 발언하거나 서한으로 의견을 표시할 수 있다'고 규정한 헌법 제81조에 따라 문 대통령이 국회 본회의장에서 자신이 발의하는 개헌안을 직접 제안설명하는 방안을 검토하고 있다. - 뉴스1

80만명 모여서 총기 규제 외치다

뉴욕타임스(NYT) 등 외신은 24일 10대들이 주도한 ‘총기 규제 강화 시위’가 미국 전역 800여 곳에서 열렸으며, 특히 수도 워싱턴 DC에는 주최 측 추산으로 80만 명이 운집했다고 보도했다. USA투데이는 “지난해 50만 명이 모였던 ‘위민스 마치(여성 행진)’를 뛰어넘은 사상 최대 규모”라고 분석했다.

‘우리 생명을 위한 행진(March For Our Lives)’을 주제로 열린 이날 행사는 더글라스 고교의 학생들이 주도했다. 백악관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총기 구입 시 신원 조회를 강화하는 등 규제 노력을 펼 것이라고 밝혔다. - 중앙일보

정규직 비정규직 차별 심한 직장일수록 성희롱도 심해

고용형태에 따른 차별이 만연하고 성과평가제도가 있는 일터에서 직장 내 성희롱이 많이 일어난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노동조합이 있고 상사가 부하들을 인격적으로 존중하는 일터일수록 성희롱 발생 확률도 줄었다.

<월간 노동리뷰> 3월호에서 2014년도 근로환경조사 자료를 분석한 결과, 성희롱은 미숙련, 성과평가, 작업속도, 저녁근무, 고용형태 차별 등과 유의한 정(+)의 관계에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특히 공식적인 성과평가가 존재하고 매우 빠른 속도로 업무를 처리해야 하고 저녁근무가 빈번하며 고용형태 차별이 만연한 일터일수록 성희롱이 더 많이 일어나는 것으로 나타났다. 

개인별로 성과를 평가해 관리자의 통제력이 강하고, 비정규직에 대한 차별 등 권위주의적 문화가 강한 일터일수록 성희롱 같은 폭력적 권력 남용이 일어날 여지가 많다는 것이다.

반면 노동조합이 있는 일터는 원치 않는 성적 관심과 성희롱이 발생할 가능성이 낮게 나타났다. 노동조합이 관리자의 권력 남용을 제어하는 효과를 보여준 것으로 풀이됐다. 상사가 부하직원을 인격적으로 존중하고 갈등을 조정하는 일터도 성희롱 발생 확률이 낮았다. - 한겨레 

2018.03.26 12:41 발행

CREATOR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콘텐츠를
무제한으로 열람할 수 있습니다

더 나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핀치클럽 한정 정기 굿즈는 물론,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등 핀치의 행사에
우선 초대 혜택이 제공됩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