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8년 5월 3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국회에도 성희롱·성폭력 만연… 가해자에 ‘국회의원’도 포함

국회 윤리특별위원회(위원장 유승희)가 지난달 3~5일 국회의원과 국회의원실 근무 보좌진을 대상으로 진행한 '국회 내 성폭력 실태조사' 결과를 2일 발표했다. 대다수 피해자는 당시 직급이 7급 이하였다고 밝혔다. 여성 국회의원 1명도 성희롱을 경험했다고 밝혔다. 국회에서 피해를 목격하거나 들은 적 있는 성폭력 범죄로 성희롱이 338명으로 가장 많았고, 가벼운 성추행(291명), 심한 성추행(146명), 스토킹(110명), 음란전화·문자·메일(106명) 등이 있었으며, 강간미수(52명), 강간 및 유사강간(50명) 사례도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가해자 중에는 국회의원도 포함됐다. 국회의원이 가해자가 된 사례로는 성희롱(8명)이 가장 많았고, 가벼운 성추행(2명)과 음란전화·문자·메일(1명)도 있었다, 

하지만 피해를 받더라도 도움을 요청한 비율은 극히 낮았다. 성폭력 피해를 누군가에게 알리거나 도움을 요청한 적이 있다고 답한 사람은 86명(여성 85명)에 불과했다. 이번 조사에는 국회의원, 보좌진 등 총 2750여명 가운데 958명(34.8%)이 참여했다. - 동아일보

“우리 사회 여성에게 불평등”
여성은 77%, 남성은 47.6%

한국여성정책연구원이 진행한 설문조사에 따르면, 우리 사회의 성평등 수준에 대한 질문에 "여성에게 불평등하다"고 답한 이는 여성 응답자 중 77%였고, 남성 응답자 중에선 47.6%에 그친 것으로 나타났다. '미투 운동을 지지한다'고 응답한 이는 여성은 83.8%가, 남성은 75.8%로 나타났다.

미투운동이 시작된 시점과 그 전을 비교했을 때 일반 국민 10명 중 7명은 성희롱 및 성폭력, 성차별 이슈에 대한 관심도가 늘었다고 답했다. '미투운동이 권력이 높은 자가 권력이 낮은 자를 상대로 성희롱이나 성범죄를 저지르는 것에 대한 심각성을 국민들이 인식하는데 도움이 되었는가?'라는 질문에 80%가 ‘도움이 되었다’고 응답했다.

 이번 설문조사는 일반 국민 1013명과 성평등 정책 전문가 70명을 대상으로 전화와 이메일을 통해 진행해 2일 결과가 발표되었다. - 중앙일보

베이징대, ‘미투’ 뒤
국가전복죄까지 들먹이며 학생 압박

지난달 초, 캐나다에 사는 졸업생 리유유는 선양 전 베이징대 교수(당시 40세. 남)가 1996년 학생 가오옌(당시 19세)을 성추행했고, 피해자는 충격을 못 이겨 2년 뒤 스스로 목숨을 끊었다고 폭로했다. 이에 웨신과 친구들은 지난 4월 9일  학교 당국에 선 전 교수와 관련된 정보를 공개하라고 요구했다. 이후 베이징대 교직원들은 웨신에게 이 행동에 대해 '미래를 깊이 생각하라' '가족들은 이 사실을 알고있느냐?'고 추궁하였고, 22일(일요일) 밤 11시 경 베이징대 직원이 웨신의 어머니를 대동해 웨신의 기숙사로 들이닥쳐 정보공개 요청 관련 자료를 컴퓨터에서 모두 삭제하고 더이상 이 사안을 다루지 않을 것을 서면으로 약속할 것을 요구했다. 이 사실을  웨신이 23일 온라인에 공개했다. 그날 밤 베이징대 캠퍼스에는 그를 응원하는 대자보가 붙었으나 몇 시간 만에 철거되고, 다음날 그 자리에 CCTV 카메라가 설치되었다.

5일간의 침묵을 깬 30일 글에서 웨신은 학교 당국이 "위에서 정해놓은 것이 있다" 면서 국가전복·매국·국가분열 등의 혐의로 처벌될 수 있다고 위협하고 회유했다고 폭로하며, "다시 싸우겠다"는 결심을 밝혔다. 웨신의 글은 중국 위챗 등에서 신속하게 차단되고 있다. - 한겨레

2018.05.03 13:09 발행

CREATOR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