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8년 3월 20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푸틴 4선 성공, 장기집권 시대 열렸다

블라디미르 푸틴(66) 러시아 대통령이 18일(현지시간) 열린 대선에서 76.6%의 득표율로 압승했다고 러시아 선관위가 19일 밝혔다. 영국 일간 가디언 등 외신들은 푸틴의 압승은 예고된 결과라면서 2024년 이후 그가 어떤 선택을 할지 관건이라고 지적했다.

AFP통신은 러시아 대선 결과를 알리며 “2024년 대선에 관심이 집중되는 건 그를 대신할 후계자나 대항마가 없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푸틴 대통령은 이번에 2위의 7배에 가까운 지지를 얻었다. AP통신은 집권 4기 이후 푸틴 대통령이 권좌에서 물러날 가능성보다 임기 중에 헌법을 고쳐 대선에 출마하거나 대리인을 대통령으로 세우고 권력을 이어갈 공산이 크다는 전문가 진단을 전했다. - 세계일보

'성폭력에 어떻게 대처할래?' 물으면 사법처리

정부가 채용 면접에서 성폭력과 관련된 질문을 하거나 업무에서 여성을 배제할 경우 성차별 행위로 간주해 엄정 조치하기로 했다.

고용노동부 김영주 장관은 19일 열린 현안점검회의에서 "채용 면접시 '성폭력에 어떻게 대처할 것인가' 등의 면접자를 압박하는 질문을 하는 사업장에 대해서는 남녀고용평등법 위반으로 사법처리하라"고 지시했다. 

김 장관은 이와 함께 이른바 '펜스룰'을 명분으로 업무에서 여성을 제외하는 등의 행위도 성차별적 행위로 간주해 엄정조치하라고 주문했다. 남녀의 성을 이유로 차별적 대우를 했을 경우 사업주는 500만원의 이하의 벌금에 처하도록 돼 있다. - 연합뉴스

이 전 대통령 구속영장 청구

검찰이 19일 110억원대 뇌물수수와 자신이 실소유한 자동차부품업체 다스에서 350억원의 회삿돈을 횡령한 혐의 등으로 이명박 전 대통령의 사전구속영장을 청구했다. 구속영장이 발부되면 이 전 대통령은 전두환·노태우·박근혜 전 대통령에 이어 4번째로 수감되는 전직 대통령이 된다.

검찰은 이 전 대통령에게 대통령 재임을 전후해 삼성그룹의 다스 소송비 대납(60억원대), 이팔성 전 우리금융지주 회장을 통한 인사·사업 로비자금 수수(22억5000만원), 국가정보원 특수활동비 상납(7억원) 등 110억원대 뇌물 수수 혐의를 적용했다. 검찰은 다스의 실제 주인은 이 전 대통령이라고 결론 내리고, 그를 다스 자금 350억원 횡령의 주범으로 봤다. 이 밖에 청와대 문건을 외부로 빼돌린 대통령기록물법 위반, 대통령으로서 다스 소송 등에 부당개입한 직권남용 등 총 10여개 혐의가 영장에 적시됐다. - 경향신문

2018.03.20 13:36 발행

CREATOR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