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6년 11월 8일 <Pinch Clip>

#7NOVEMBRE16H34

11월 7일 오후 4시 34분, 프랑스 여성들이 일을 멈추었다. 그리고 거리로 쏟아져나왔다. 남성과 여성의 임금 차별에 항의하기 위해서였다.

Eurostat의 2010년 통계에 따르면 프랑스 여성은 남성에 비해 15.1% 적은 임금을 받는다. 만약 여성과 남성이 동일 임금을 받는다면, 2016년 11월 7일 오후 4시 34분 7초 이후로 일하는 여성은 사실상 임금을 받지 않고 공짜로 일을 하는 것이나 마찬가지인 셈이다.

한편 우리나라의 성별 임금 격차는 52.4%다. (WEF, 2016년)

성범죄자 죄질에 따라
취업제한 최대 30년

성범죄자의 아동.청소년 관련 기관의 취업이 죄질에 따라 최대 30년까지 제한된다. 선고 형량을 기준으로 취업제한 기간을 차등 적용하는 내용이 담긴 '아동·청소년의 성보호에 관한 법률 개정안'이 8일 국무회의를 통과했기 때문이다.

'성범죄자 취업제한제도'는 2006년 도입된 것으로 성 범죄 전과를 가진 이가 아동, 청소년이 이용하는 시설에 10년 동안 취업을 하지 못하도록 하는 제도였다. 그러나 지난 3월, 헌법재판소가 범죄의 경중에 상관없이 일률적으로 10년간 취업을 제한하는 것이 직업선택의 자유를 침해한다며 위헌 결정을 내렸고 이에 따라 이번 개정안이 마련된 것이다. - 뉴시스

호주, 동성결혼 합법화
국민투표 무산

호주의 동성결혼 합법화 국민투표가 무산됐다. 11월 7일(현지시간), 호주 상원 의원의 투표에서 이를 부결시킨 것이다.

이번 국민투표안은 턴불 총리 및 호주 연방정부가 나서서 제안한 것으로, 국민투표안의 상원 통과가 어려움을 알면서도 강하게 밀어 붙였다. 

이미 2012년 연방 하원에서 동성결혼 합법화의 의원 투표를 거쳤으나 압도적으로 부결되었기 때문이다. 의원투표가 아니라 국민 투표를 거치는 것이 동성결혼 합법화의 가능성을 높이는 방법인 셈이다. 호주정부는 이번 국민투표안이 부결될 경우 합법화는 더욱 멀어질 것이라고 경고하며 법안을 제출했다.

이미 대부분의 주에서는 동성 커플이 혼인 관계에 준하는 법적 이익을 보장받을 수 있도록 시민결합(Civil Unions) 권리를 부여하고 있다. 또한 다수의 여론조사에서 국민 과반수가 동성 결혼을 지지한다는 결과가 드러나기도 한다. 그러나 이번 국민투표안의 상원 부결로 전국적 차원의 동성결혼 합법화는 한 발 멀어졌다. - 연합뉴스

최순실 비선 조직, 단체 채팅방 통해
극우 성향 게시물 공유

청와대 뉴미디어정책실 출신 인사들로 구성된 단체 채팅방에서 극우 성향 게시물과 기사를 공유하고, 또 이러한 글을 퍼뜨리라고 지시했다는 정황이 포착됐다. 

이들은 대선 당시, 최순실 씨가 주도했던 온라인 비선캠프 조직에서 활동했던 이들로 박근혜 대통령 당선 이후 청와대 선임행정관 등으로 채용되었다. 11월 7일 방송된 'JTBC 뉴스룸'은 최순실 사단의 단체 카톡창을 캡쳐해 보도했다. - JTBC 

2016.11.08 12:03 발행

CREATOR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