NEWS

2017년 10월 24일 <Pinch Clip>

일러스트레이터: 솜솜

KBS 당시 보도국장, 국정원으로부터 보도 협조 명목으로 현금 받아

노무현 전 대통령이 검찰 수사를 받던 2009년 5월 당시 KBS 보도국장이 국가정보원으로부터 보도 협조 명목으로 현금 200만원을 받은 것으로 조사됐다.

국정원 개혁발전위원회는 23일 적폐청산 태스크포스(TF)로부터 이 같은 조사 결과를 보고 받고, 검찰에 수사의뢰할 것을 국정원에 권고했다. 국정원 개혁위는 적폐청산 TF의 ‘노무현 전 대통령 수사 관여 사건’ 조사 결과, “KBS 담당 I/O(정보관)가 2009년 5월 7일자 조선일보의 ‘국정원 수사개입 의혹’ 기사에 대한 불보도를 협조요청한 사실을 확인하였는데, 이 과정에서 KBS 담당 I/O가 당시 보도국장을 상대로 불보도 협조 명목으로 현금 200만원을 집행한 것에 대한 예산신청서·자금결산서 및 담당 I/O의 진술을 확보했다”고 밝혔다.

노 전 대통령에 대한 검찰 수사가 진행되던 2009년 5월 당시 KBS 보도국장은 고대영 현 KBS 사장이다. - 경향신문

아베, 개헌 논의 바로 시작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23일 도쿄 자민당 본부에서 총선 후 첫 기자회견을 갖고 "헌법 개정은 1955년 자민당 창당 이래 당의 목표이자 이번 선거 핵심 공약 중 하나"라며 "국회 논의를 통해 국민적 이해를 넓히고 싶다"고 했다. 총선이 자민당의 압승으로 끝나자마자 개헌의 깃발을 들어 올린 것이다. 마이니치신문 등 일본 언론은 "평화헌법 개정 작업이 구체적인 움직임을 보일 것"이라고 분석했다.

전날 열린 총선에서 일본 연립여당은 자민당(284석)과 공명당(29석)을 합쳐 313석을 차지해 '중의원 3분의 2'(310석)를 넘어섰다. 지난해 참의원 선거에 이겨 '참의원 3분의 2'도 이미 확보해둔 상태다. 이에 따라 아베 총리는 야당이 반대해도 여당 단독으로 개헌안을 발의할 수 있게 됐다. - 조선일보

국내에서도 곧 생리컵 구매할 수 있게 된다

국내에서 생리컵을 팔 수 있게 허가해달라는 신청이 잇따라 조만간 국내에도 생리컵이 정식 상륙할 것으로 보인다. 24일 식품의약품안전처에 따르면 이달 현재까지 국내 제조업체 1곳과 수입업체 3곳 등 4곳의 제조수입업체가 생리컵 시판 승인을 받고자 품목허가신청을 냈다.

국내에서 생리컵은 의약외품으로 분류돼 있어 국내제조 또는 수입하려면 사전에 식약처로부터 제품이 과연 안전한지, 효과가 있는지 등을 검증받아 통과해야 한다. 식약처는 이 중에서 수입업체 1곳이 허가신청을 낸 미국산 제품에 대해서는 이미 사전 서류심사를 거친 뒤 위해평가를 진행 중이며, 위해 검사가 끝나는 대로 허가를 내줄 것으로 알려졌다. 식약처는 이 과정에서 특히 국내서 거세게 몰아친 생리대 위해 논란을 반영해 이들 생리컵 제품에 대해서도 휘발성유기화합물(VOCs) 검출 여부와 인체 위해평가까지 시행하는 등 안전성을 철저하게 조사해 허가 여부를 정할 계획이다.

생리컵 사용 경험자들을 상대로 한 조사에서는 경제적 부담 감소(87.4%), 환경보호(85.9%), 피부 알레르기 예방(95.4%) 측면에서 만족도가 높았다. 82.4%는 다른 사람에게 추천할 의향이 있다고 응답했다. - 연합뉴스

2017.10.24 13:48 발행

CREATOR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