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서바이벌 게임: 아무 약이나 먹지 마세요

일러스트레이터: 솜솜

먹는 약이나 화장품 같은 게 모든 사람에게 똑같은 효능을 나타내지 않는다는 것은 매우 당연하게 받아들여진다. 남에게 효과가 좋았더라도 나에게는 부작용만 나타낼 수 있고, 별 효능이 없으면 사용을 그만두거나 다른 방법을 찾는 게 맞다. 조언이나 충고도 이와 마찬가지다. 취할 것은 취하고 피할 것은 피해야 한다. 하지만 난 조언을 받아들이고 거부하는 문제에 있어서는 약이나 화장품의 경우만큼 쉽게 처리가 안 됐다. 모든 조언이 모든 사람에게 같은 효과를 나타내지 않는 것이 당연함에도 불구하고 내 것이 아닌 조언에 내 상황이나 마음을 갖다 맞추려고 하는 때가 자주 있었다. '당장은 효과가 없지만 장복하면 분명히 몸에 좋을 거야' 하면서......

2017.07.19 14:37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서바이벌 게임: 내가 탈-가족 할 수 있었던 이유

가정폭력의 생존자가 남기는 현실적인 비극의 기록

진영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내가 탈-가족 할 수 있었던 이유
    FREE
    길모어 걸스
    FREE
    누구에게 얼마나 이야기할 것인가
    핀치클럽
    왜곡된 기억
    핀치클럽
    메타 인지
    핀치클럽
    서바이벌 게임 : 대화
    핀치클럽
    2014년 6월
    핀치클럽
    플래시백
    핀치클럽
    수신 거부
    핀치클럽
    삶의 여러 가지 모습
    핀치클럽
    부재중 전화
    핀치클럽
    선생님 (1)
    핀치클럽
    선생님 (2)
    핀치클럽
    서바이벌 게임 : 독립
    핀치클럽
    복잡한 가정사
    핀치클럽
    비정상 가정
    핀치클럽
    내 삶의 질을 높여준 책
    핀치클럽
    아무 약이나 먹지 마세요
    핀치클럽
    시지프스의 바위
    핀치클럽
    귀인 이론
    핀치클럽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