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다시 줍는 시 7. 보리차가 끓는 시간, 언 발이 녹는 시간, 교차!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일상 나는 아침 8시 반에 일어난다. 눈을 뜨고 이불을 개고 책상 위에 놓인 위장약을 두 알 먹는다. 책상 위에는 어제 두었던 물 잔 하나. 거의 매일 나쁜 꿈을 꾸고, 깨어나도 꿈들이 선명한 경우가 많다. 휴대폰 메모장에 간밤의 악몽을 기록한다. 근래 내가 어떤 스트레스를 어떤 방식으로 받고 있는지를 드러내는 지표. 아침을 먹는다. 시리얼과 과일을 먹거나 현미밥에 인스턴트 김. 밥 먹고 바로 도시락을 싼다. 샌드위치나 유부초밥. 준비가 끝나고 방으로 돌아가 책상에 앉는다. 뉴스도 보고 sns도 보면서 잠을 깬다. 욕실에 들어가서 머리 감고 세수하고 이 닦고 화장하고 옷 입고...

2018.03.21 15:48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다시 줍는 시 1 - 그녀가 내 의자를 넘어뜨렸다

닥쳐오는 사건들에 얻어맞을 일만 잔뜩 생겨날 때

신나리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그녀가 내 의자를 넘어뜨렸다
    FREE
    아름다운 세탁소에 대한 상상력
    핀치클럽
    우리 다시 최승자부터 시작하자
    핀치클럽
    포기에 대하여
    핀치클럽
    기다림을 향하여, 친구를 위하여
    핀치클럽
    "미래가 온다"
    핀치클럽
    보리차가 끓는 시간, 언 발이 녹는 시간, 교차!
    핀치클럽
    그의 비명과 나의 비명 사이에서
    핀치클럽
    그녀(들)의 가능세계
    핀치클럽
    노래, 그리고 기억
    핀치클럽
    당신은 버려졌다는 느낌을 받아본 적이 있는가?
    핀치클럽
    "저 눈이 녹으면 흰 빛은 어디로 가는가"
    핀치클럽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