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발레는 왜? 5. 4년동안 있었던 일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연말 파티에서 오랜만에 친구들을 만났다. 친구들로부터 받은 안부인사는 대체로 '고양이는 잘 있냐'로 시작해서 '발레 아직 하고 있냐'로 이어졌다. 나는 아직 발레를 하고 있다. 웹서핑을 하다가 우연히 한 언론 보도 를 통해 '발레를 취미로도 배울 수 있다'는 걸 안 게 벌써 4년 전의 일이다. 4년 동안 무엇이 달라졌을까?

Q1. 운동을 열심히 하면 우울증도 극복돼? A1. 무사히 학원 문 앞까지 갈 수만 있다면. 대인기피가 생길 정도로 어두운 시기를 보내고 있던 시절에는 사람을 쳐다보는 게 무서워서 클래스에 가지 못한 날이 많았다. 주3회 수강권을 결제한 주제에 월초 3-4번만 출석하고는 연이어 결석을...

2018.01.03 16:38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발레는 왜? 1. 안나 카레니나

'빨간 약'을 먹은 뒤 나를 괴롭게 한 나의 취미, 발레.

진영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