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창녀됨의 기록: 7. 대체 뭐가 힘들단 말인가?

여성은 상품으로서의 가치밖에 없다는것. 남자들의 찬양은 오직 내가 그들 앞에 아름다운 여성으로 존재할 때만 주어지지, 그들에게 보여지지 않는 부분은 아무 것도 아니라는 것.그런 기만을 느끼는 것은 바깥의 젊은 여자들도 마찬가지임을 알고 있었다. 단지 성노동시장이라는 인위적인 공간에서 함축적으로 그것이 보였을 뿐이다.

그래서 나는 창녀를 다른 여자들로부터 타자화하는 시선 자체가 이상하다고 생각한다. 왜냐하면 앞서 말했듯, 내가 가장 ‘좆같게’ 느꼈던 것은 어떤 창녀로서만 할 수 있는 노동이 아니라 여자라면 당연히 느끼고 사는 존엄 문제였으니까.

그렇다면 정말로 이 일은 힘든 일일까.....

2016.11.21 11:37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창녀됨의 기록: 1. 그것은 이미 내 곁에 있었다

세상 물정을 알기도 전부터 이미 내 곁에 있었다.

이로아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