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애서발견 11. 왜 너를 잃었는가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수능이 끝난 학교는 난장판이었다. 고등학교 3년 간 노력한 이유는 수능 하나였으니까. 그간 지켜온 개근을 수능이 끝나고 놓아버리는 친구들도 있었다. 선생님들도 대부분 수업을 하지 않았다. 뭘 하든 신경 쓰지 않았다. 우리는 돌아가며 보고싶은 영화를 다운 받아왔다. 아침 영어 방송이 나오던 TV는 선생님도, 학생도 무료한 수업 시간을 영화 보는 시간으로 바꿔줬다.

어느 하루는 누군가가 <추격자> 를 다운 받아왔다. 김윤석과 하정우의 욕을 들으며 하루를 시작하고 싶지는 않았지만 어차피 어떤 영화든 봐야 선생님들이 수업을 안 했다. 영화는 점심 시간까지 계속됐던 것 같다. 나는 그 영화를 끝까지 볼 수 없었다. 원래 그렇게 잔인하거나 계속 긴장하며 봐야 하는 스릴러물을 잘 못 보긴 하지만 그 영화는 유독 불편했다. 모든 장면을 본 것도 아니었는데 모자 쓴 하정우가 꿈에 나와 거의 일주일 동안 나를 추격했다. 나는 그 뒤로 가능한 스릴러물을 보지 않았다.

2018.02.02 14:16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애서발견 1. 주어진 역할은 늙은이

늙은 여성이 한 명의 사람이기 위해, <대니>

조은혜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