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다시 줍는 시 2 - 아름다운 세탁소에 대한 상상력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맑은 술 한 병 사다 넣어주고
새장 속 까마귀처럼 울어대는 욕설을 피해 달아나면
혼자 두고 나간다고 이층 난간까지 기어와 몸 기대며 악을 쓰던 할머니에게
동네 친구, 그애의 손을 잡고 골목을 뛰어 달아날 때
바람 부는 날 골목 가득 옥상마다 푸른 기저귀를 내어말리듯
휘날리던 욕설을 퍼붓던 우리 할머니에게
멀리 뛰다 절대 뒤돌아보지 않아도
“이년아, 그년이 네 샛서방이냐”
...
- 진은영, <나의 아름다운 세탁소>, 『훔쳐가는 노래』, 창비, 2012, 17-21쪽.

테이블은 다음과 같이 세팅되어 있다. 한 쪽에는 작은 불 위에 끓는 물 주전자. 다른 한 쪽에는 커다란 나무 판 위에 차 주전자 하나, 큰 잔 하나, 작은 잔 하나, 작은 찻잔 하나. 과정은 다음과 같다....

2018.01.10 16:36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다시 줍는 시 1 - 그녀가 내 의자를 넘어뜨렸다

닥쳐오는 사건들에 얻어맞을 일만 잔뜩 생겨날 때

신나리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