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페미니스트 충동구매자의 구매 가이드: <프로젝트 앤>편

일러스트레이터: 이민
페미니스트 충동구매자의 구매 가이드는 많이 사고, 많이 영업하고, 많이 후회하는 필자가 직접 써본 아이템들을 대상으로 리뷰하는 시리즈입니다. 네 번째 아이템은 스트리밍 옷장 서비스, 프로젝트 앤입니다.



내 안에는 <아름다움>에 대한 양가 감정이 뚜렷하게 존재한다. 아름답고 싶다. 하지만 아름답고 싶지 않다. 이런 모순적인 감정은 아름다움을 향한 욕구가 온전히 내 것인지 쉬이 가늠할 수 없기 때문에 생긴다.

아름다움을 추구하는 행위는 그 자체가 즐거울 때도 있지만, 어느새 속박으로 다가오기도 한다. 가끔 이렇게 진절머리가 나는데도 탈-<아름다움>을 결심하기는 어렵다. “예쁘지 않은 여자는 없다. 게으른 여자만이 있을 뿐” 따위의 말을 숱하게 들으며 성장한 결과일까. 아름다움에 대한 추구는 이미 내 안의 규범으로 자리했다. 의도적으로 그를 추구하지 않을...

2017.07.14 15:21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페미니스트 충동구매자의 구매 가이드1. 생리컵 입문하기

생리컵, 정말 진솔하고 솔직하게 후기 말씀 드립니다.

라랄라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