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비혼하기 좋은 날 4. 어느 날 가계부가 물었다

일러스트레이션: 이민

경고! 하루 카페인 권장량을 아득히 넘어섰어요! 경고라니, 무슨 기상특보라도 뜬 줄 알았다. 경고라는 사실을 한 번 더 강조하듯 빨간색으로 표시된 메시지를 누르자, ‘비싼 커피를 너무 많이 마셨어요’라는 문구 위로 테이크 아웃 커피 컵이 쪼르륵 늘어서 있었다. 오늘 커피를 두 잔 마셨고 프랜차이즈 카페 전용 카드를 충전했으며, 지인에게 커피 기프티콘을 보냈다는 이미 알고 있는 소비의 나열 끝에 가계부가 해 준 조언은 이것이었다.

포기할 수 없다면, 할인이라도 받아보는 건 어떨까요? 돈을 좀 체계적으로 관리해보자는 결심과 함께 5년 동안 손수 입력하던 가계부 대신 계좌, 신용카드와 자동 연동이 되는...

2018.07.06 13:07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비혼하기 좋은 날 프롤로그. 30대, 여성, 비혼, 소속 없음

30대, 여성, 비혼, 소속 없음

윤이나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이 크리에이터의 기사

독립에 관한 다른 기사

결혼과 비혼에 관한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