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다시 줍는 시 6. "미래가 온다"

일러스트레이션: 솜솜





*이 책에는 각주 대신 디졸브(dissolve, 장면전환기법)가 사용되었음을 밝혀둔다.

- 김현, <미래가 온다>, 『입술을 열면』, 창비, 2018, 190-194쪽.

너무 좋아해서 여름이 끝나고 가을이 시작되던 때였다. 너는 인사동에서 만나자고 해놓고 종로 2가 버스정류장까지 나와 나를 기다리고 있었다. 너무 좋아해서 그랬을까, 나는 너를 만날 때마다 많이 쑥스러웠다. 버스정류장에서 인사동까지 걸어가는데 네 얼굴 한 번을 똑바로 못 쳐다봤으니까. 날씨가 덥지는 않았던 것 같다, 바람이 좋게 불었고. 우리...

2018.03.07 18:26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에 가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다시 줍는 시 1 - 그녀가 내 의자를 넘어뜨렸다

닥쳐오는 사건들에 얻어맞을 일만 잔뜩 생겨날 때

신나리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