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FE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1. 남자아이 키우는 법, 따로 있다?

일러스트레이터: 이민

신기하게도 훈육 서적을 검색해보면 ‘아들 키우는 방법’에 대한 책들이 압도적으로 많다. 육아인들 사이에는 공공연히 통용 되는 믿음이 있다. 바로 남자아이가 여자아이보다 키우기 힘들다는 것이다. 그래서인지, 이런 제목들을 가진 책들이 육아서 베스트셀러에 올라있다. ‘큰 소리 내지 않고 우아하게 아들 키우기’, ‘리더십 있는 남자 아이 키우는 법’, ‘아들을 잘 키운다는 것’, ’아들을 잘 키우는 법’, ‘엄마는 아들을 너무 모른다’, ‘아들은 원래 그렇게 태어났다’.

비슷비슷한 제목을 달고 나온 이 책들이 하는 말이란 대체로 비슷비슷하다. 남자와 여자는 태어날 때부터 다르다는 것이다. 놀라운 건 몇 가지 책들이 남자와 여자의 ‘본능’을 원시사회부터 현대사회까지 이어지는 흔들림 없는 흐름으로 파악한다는 사실이다. 인간은 살아남기 위해 역할 분담을 했으며 남자의 본능은 ‘수렵’에 어울리고 여자의 본능은 집을 지키고 ‘보호’하는 데 어울린다. 그리고 그 본능은 당연하게도 타고난 것이기 때문에 지금 이 사회에서도 여전히 유효하다는 것이다. 그렇게 남자와 여자는 다르기 때문에 그에 맞는 교육법이 필요하다. 특히 남자아이와 다른 성별인 엄마가 아들을 키우는데는 각별한 주의가 필요하며 그들이 말하는 ‘남자아이’ 양육법은 다음과 같다.

2017.07.11 15:08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일기: 1. 나는 전업주부다, 나는 페미니스트다

두 문장을 나란히 놓는 게 모순이 아니라는 것을 안다.

Ah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나는 전업주부다, 나는 페미니스트다
    FREE
    내 아들은 페미니즘의 아이콘이 될 거야
    핀치클럽
    지옥의 수유캠프
    핀치클럽
    예쁜 건 예쁜 거고 힘든 건 힘든거다
    핀치클럽
    태동의 기억
    핀치클럽
    분만에서 단유까지, 내 몸에는 무슨 일들이 벌어졌나(上)
    핀치클럽
    분만에서 단유까지, 내 몸에는 무슨 일들이 벌어졌나 (下)
    핀치클럽
    동화책도, 동요도, 나도 다 빻았다
    핀치클럽
    좋은 아빠 그냥 엄마
    핀치클럽
    나도 내가 이런 엄마가 될 줄 몰랐다
    핀치클럽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0. 노키즈존을 찬성하신다고요?
    핀치클럽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1. 남자아이 키우는 법, 따로 있다?
    핀치클럽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12. '여아선호'라는 판타지
    핀치클럽
    엄마의 자격
    핀치클럽
    한국에서 덮어놓고 애 못 낳는 이유
    핀치클럽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개념맘과 맘충 사이
    핀치클럽
    어느 페미니스트의 육아 일기: 마치며 - '다시' 페미니스트
    핀치클럽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