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SHION & BEAUTY

김지양의 대체 불가능한 '대체 이런 옷' -6. 돌고도는 유행 속의 꽃무늬

해일

바야흐로 꽃무늬 전성시대다. 포털사이트 쇼핑란에 ‘꽃무늬’를 검색하니 2017년 3월 20일 23시 58분을 기준으로 781,056건의 꽃무늬를 키워드로 한 상품들이 나를 사달라고 아우성치고 있었다. 꽃무늬를 아주 오랫동안 좋아해온 나로서는 기뻐해야 마땅하지만, 왠지 씁쓸한 기분을 달래기 어려웠다.

평소에 내가 꽃무늬 원피스를 입으면, ‘엄마 옷이냐’, ‘촌스럽다’, ‘좀 잔잔한 꽃무늬를 입지 그랬냐’, 그래서 잔잔한 꽃무늬를 입으면 ‘꽃이 너무 작아서 징징그럽다’며 혹평 일색이었던 사람들이 ‘꽃무늬 넘나 좋은 것’하고 내가 보지 않는 곳에서 벚꽃엔딩이 울려퍼질 봄날에 입을 꽃무늬 원피스를 검색하고 있을 생각...

2017.03.27 12:35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김지양의 대체 불가능한 '대체 이런 옷' - 1. 스팽글 그라데이션 맨투맨

친구들이 웃든 말든 그게 무슨 상관이란 말인가. 내 입기 편하고 이렇게 예쁜데.

김지양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