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무정의 우대 5. 전지현

[엽기적인 그녀]는 제목과 달리 주인공 견우(차태현)의 이야기다. 그녀(전지현)가 주인공처럼 다양한 코스튬을 선보이며 영화 전반을 가득 채우고 있지만, 이 모든 것은 견우의 내레이션과, 시선, 해석을 거친다. 그녀는 술에 취한 채 지하철에서 노인에게 자리 양보를 하지 않는 젊은 남성에게 시비를 걸고, 사람들이 많은 공간에서 토하고, 처음 만난 남자를 물리적으로 괴롭히고, 일방적으로 연애를 시작해선 터무니없는 요구를 반복한다. 사실 이 설정들은 한국영화 속에서 흔히 볼 수 있는 남성 캐릭터의 기본적인 설정이다. 하지만 여성캐릭터가 이런 행위를 하면 ‘엽기적’인 것이 되고, 심지어 ‘하지만 그녀는 아름다우니까 다 용서가 돼.’ 하고...

2016.12.16 11:54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무정의 우대 1. 서우

'옥메와까'를 외치던 배우의 타임라인은 꼭 그것과 같았다.

복길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