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프린세스 메이커'는 정말 소녀를 공주로 만들 뿐일까

일러스트레이터: 솜솜

얼마 전 스팀에서 ‘프린세스 메이커 1,2 리파인’ 이 발매되었다. 1995년(‘프린세스 메이커 1’은 1991년)발매된 이 게임은 육성 시뮬레이션 장르의 시초이자 바이블이다.

물론 지금에야 모두가 즐기는 육성 시뮬레이션이라지만, 처음부터 프린세스 메이커가 온 가족의 육성 시뮬레이션의 탈을 쓴 것은 아니었다. 1편의 경우 딸의 옷을 ‘벗긴다’는 선택지가 존재했고 딸을 때릴 경우 매력(원판은 색기)이 올랐다. 2편의 경우 원조교제를 제안하는 남성 캐릭터들이 나왔으며 매력이 높은 상태에서 무사수행을 갔을 때 강간을 당하는 이벤트도 존재했다. 딸의 나이가 어느 정도 차게 되면, 아르바이트 항목에 매춘이 추가로 발생...

2017.06.08 21:40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핀치클럽 구독하세요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더 많은 여성의 삶,
더 많은 여성의 이야기,
더 많은 여성 작가 작품에 함께할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저는 한국의 게이머입니다. 아, 여자고요. (上)

‘여자 게이머는 진짜 게이머가 아니다.’

딜루트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저는 한국의 게이머입니다. 아, 여자고요. (上)
    FREE
    저는 한국의 게이머입니다. 아, 여자고요. (下)
    핀치클럽
    여성이 주인공이기에 가능한 서사, <Life is Strange>
    핀치클럽
    언제까지 게임에서 여자 가슴만 볼 건가
    핀치클럽
    '프린세스 메이커'는 정말 소녀를 공주로 만들 뿐일까
    핀치클럽
    RPG의 변화가 불편한 사람들
    핀치클럽
    드래곤 에이지: 전혀 사소하지 않은 여성 주인공의 이야기
    핀치클럽
    드래곤 에이지: 젠더를 넘어선 다양한 캐릭터
    핀치클럽
    여성의 이야기 전달하기: 관찰자가 되는 주인공
    핀치클럽
    나는 VR게임을 하는것이 두렵다
    핀치클럽
    게임 속 여성의 전쟁: 영웅담이 아닌 현실
    핀치클럽
    나는 네 영웅담의 악세사리가 아니야
    핀치클럽

이 크리에이터의 무료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