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나는 VR게임을 하는것이 두렵다

일러스트레이터: 솜솜

유명 온라인 게임인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에는 다양한 소셜 액션이 존재한다. 채팅창에 ‘/행동’ 을 치면 캐릭터들이 특정한 움직임과 함께 대사를 하는 것인데 예를 들어, 종족마다 차이는 있지만 ‘/인사’를 하면 정중하게 허리를 굽히는 인사, ‘/춤’을 하면 종족별 고유의 모션으로 춤을 추는 방식이다.

<월드 오브 워크래프트>의 주된 주제는 ‘얼라이언스’ 와 ‘호드’의 대립이다보니 상대 진영의 플레이어와는 적대적인 액션을 취하게 된다. 그래서 시스템적으로도 플레이어는 상대 진영과 채팅을 할 수 없으며, 공격 외 다른 행동은 할 수 없게 설계 되어 있다. 그래서 플레이어끼리 상대 진영이...

2017.08.10 15:06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저는 한국의 게이머입니다. 아, 여자고요. (上)

‘여자 게이머는 진짜 게이머가 아니다.’

딜루트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저는 한국의 게이머입니다. 아, 여자고요. (上)
    FREE
    저는 한국의 게이머입니다. 아, 여자고요. (下)
    핀치클럽
    여성이 주인공이기에 가능한 서사, <Life is Strange>
    핀치클럽
    언제까지 게임에서 여자 가슴만 볼 건가
    핀치클럽
    '프린세스 메이커'는 정말 소녀를 공주로 만들 뿐일까
    핀치클럽
    RPG의 변화가 불편한 사람들
    핀치클럽
    드래곤 에이지: 전혀 사소하지 않은 여성 주인공의 이야기
    핀치클럽
    드래곤 에이지: 젠더를 넘어선 다양한 캐릭터
    핀치클럽
    여성의 이야기 전달하기: 관찰자가 되는 주인공
    핀치클럽
    나는 VR게임을 하는것이 두렵다
    핀치클럽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