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NTERTAINMENT

무정의 우대 9. 박보영

걸그룹 멤버들을 보며 때때로 자문한다. 저런 옷과 콘셉트에서 느껴지는 원인모를 거부감은 어디서 왔고 어디를 향하고 있는지. [늑대소년]에서 프릴이 달린 원피스, 스웨터를 입고 통기타를 연주하는 박보영을 볼 때 든 감정과 동일하다. ‘여성들이 무슨 옷을 입든, 어떤 태도를 보이든 여성 스스로 선택할 수 있는 것 아니냐’와 ‘한국 여성이 입는 옷과 취하는 태도에 억압이 없을 수 있느냐’로 충돌하는 주장은 내가 가진 의문을 더 깊게 만들었고, 교복을 입은 걸그룹과 원피스를 입은 박보영에 대해 말하는 것은 복잡하고 지겨운 일처럼 느껴져, 나는 그것을 외면했다.

2017.03.02 16:57 발행

CREATOR

이 기사는 유료 기사입니다.
기사를 끝까지 보려면

또는

Pinch Club에 함께하기

핀치의 모든 기사를 자유롭게 읽고,
스크랩할 수 있습니다

여성의 소식을 전하는 멤버 한정 메일링 서비스와
여성의 콘텐츠를 전하는 핀치굿즈를
받아보실 수 있습니다

크리에이터와의 대화, 세미나, 파티 등
핀치가 주최하는 다양한 온-오프라인 행사에
우선적으로 참여를 신청할 수 있습니다

이 시리즈의 첫 기사 무료로 보기

무정의 우대 1. 서우

'옥메와까'를 외치던 배우의 타임라인은 꼭 그것과 같았다.

복길

이 시리즈의 다른 기사

You may also like

기사 더 보기 +